‘암호화폐 대장’ 비트코인, 6300달러선 붕괴… 이유는?

블록인프레스 2018.10.11 16:50

가장 빠르고 편하게 블록체인 뉴스를 접하는 방법: 블록인프레스 텔레그램 방 https://t.me/blockinpressnews/

‘암호화폐 대장’ 비트코인 가격이 11일 6300달러(한화 약 721만 원) 선 밑으로 추락했다. 이는 지난달 18일 이후 22일 만이다.

이날 오전 10시 10분께 하락세로 돌아선 비트코인은 오후 4시 27분 현재 전날 같은 시간 대비 4% 떨어진 6273달러(약 718만 원)이다.

(image : coinmarketcap)

테더를 제외한 상위 10개 암호화폐 가격도 일제히 내리막길을 걸었다. 이더리움 가격은 전날 동시 대비 약 12%, 리플은 13% 각각 하락했다.

암호화폐의 하락세는 미국 증시의 급락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간밤 미국 증시는 기술주에 대한 불안 등으로 3% 넘게 떨어졌다. 이에 원 달러 환율은 1143원을 넘기며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글의 원문은 블록인프레스 에서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