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피해청소년 지원 어떻게…전북 여청 유관기관 머리 맞댔다

이투데이 2018.11.02 17:23

지난 3년간 약 1200명에 달하는 성매매 피해 청소년이 성매매 피해청소년 치료·재활 사업을 통해 지원 받고 90% 이상 사회로 복귀했다. 지역 특성에 따른 맞춤형 지원·연계 방안이 마련된 덕분이다.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은 2일 오후 2시 전라북도 전주시 중부비전센터에서 2018년 성매매 피해청소년 치료·재활 사업 '전북지역 성매매 피해청소년 지원 유관기관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전북지역 간담회에는 전북위기청소년교육센터, (사)전북여성인권지원센터 현장상담센터 등 약 15개 기관에서 참석해 지원 현황과 사례를 발표했다.

참석자들은 전북 지역의 특성을 중심으로 성매매 피해청소년 지원을 위한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전북은 지방정부 중 성매매를 단속·수사·지원하는 풍속단속팀(지방경찰청 내)이 없는 곳 중 하나다. 분절적 지원이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에 전북지방경찰청, 여성폭력방지기관, 청소년지원기관 등의 유기적 연계 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또한, 성매매 피해청소년들의 성매매 재유입을 방지하고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상담 및 법률, 학업 및 취업 지원 등 일대일 맞춤형 사례관리에 대해서도 공유했다고 진흥원 측은 설명했다.

한편, 성매매 피해청소년 치료‧재활 사업은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이 여성가족부로부터 위탁받아 위기청소년교육센터(중앙1, 지역10개)를 통해 운영하는 사업으로, 성매매 피해청소년을 대상으로 전문 교육, 맞춤형 상담‧사례관리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검찰에서 '대상 청소년 교육과정' 결정이 통보된 청소년, 경찰에서 '대상 청소년 발견 통보'된 청소년, 법원에서 수강명령을 부과 받은 성매매 피해 청소년 등이 지원 대상이다.

김소희 기자 ksh@etoday.co.kr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