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中수입박람회, 반쪽 행사지만 우리 기업에겐 기회'

이데일리 2018.11.05 20:03

[상하이=이데일리 김인경 특파원] “무역 갈등이 있는 걸 알지만 중국에서 수출하고 홍보를 해야 하는 우리 기업에는 엄청난 기회죠.”

5일 상하이 홍치아오 국가회의전람센터에는 ‘제1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가 한창이다. 삼성전자와 현대차, CJ, 롯데, 한미약품 등 국내 내로라하는 기업이 부스를 차리고 오가는 글로벌 바이어들과 중국 관리들을 맞고 있었다. 식품관에 한 중심에 있는 CJ부스에는 산둥성 성장이 직접 찾아 눈길을 끌기도 했다.

같은 식품관에서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로 중국과 관계가 악화했던 롯데도 전시관을 내놓고 있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국내 기업은 273개에 달한다. 중국 정부에서 참여를 독려한데다 점점 중국 진입 장벽이 높아지는 가운데 국내 기업으로서도 놓칠 수 없는 기회라고 판단했다는 게 우리 기업인들의 설명이다.

국내 기업뿐만 아니다. 중국 시장에 지속적인 관심을 보여온 글로벌 기업들도 등장했다. 중국 특유의 방화벽인 ‘만리장화벽'에 가로막힌 페이스북 역시 부스를 내놓았다. 페이스북 부스 한 켠에서 마크 저커버그 창업자의 의 발표 영상이 나왔고 중국 젊은이들은 잠시 발을 멈춰 지켜보고 있었다. 페이스북은 중국 시장 재진입을 노리는 기업으로 저커버그 창업자는 시 주석에게 딸의 중국 이름을 지어달라고 부탁하는가 하면 공기 오염이 심한 베이징 톈안먼 광장에서 조깅하는 사진도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최근 중국 검색 시장 재진입을 모색하고 있는 구글 역시 부스를 내놓았다. 구글은 이번 박람회에서 검색이 아닌 인공지능(AI)을 중심으로 홍보를 하고 있었다. 여전히 중국 시장 진출을 모색하는 기업으로선 이 자리가 절호의 기회일 수 밖에 없다는 것.

물론 이번 행사가 반쪽짜리에 불과하다는 지적도 있다. 실제로 주요20개국(G20) 국가 중 정상급이 찾은 곳은 러시아 뿐이다. 미국은 커녕 일본, 독일, 프랑스 등에서도 정상급 인사는 참여하지 않았다. 라오스, 쿠바, 베트남 등 사회주의 국가나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 참여국의 정상만이 이름을 올렸을 뿐이다. 한국 역시 산업통산자원부 장관이 배석하려 했지만 실장급 참석으로 대체됐다.

게다가 중국 정부가 해외 기업에 참여를 독려하며 압박성 권유를 한 것으로 드러나 문제가 되기도 했다. 국내 한 기업인은 “몇달 전부터 계속 연락이 오다가 갑자기 끊겼다”며 “우리 회사 외에 다른 회사로 참가 기업 수를 채운 게 아닐까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같은 악평 속에서도 이번 행사는 주목할 만한 이벤트라고 기업인들은 입을 모은다. 중국이 이번 행사를 올해 가장 주력하는 사업으로 삼은 데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역시 매해 개최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만큼, 글로벌 기업으로선 이 기회를 살려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한 국내 기업인은 “미국과 중국이 갈등이 있는 것도 알고, 우리 정부 입장에서도 적극적으로 참석하기 곤란한 상황도 안다”면서도 “정치적 관계에 얽히지 않고 중국 지방정부나 공기업, 일반 기업이 엄청나게 오는 이번 기회를 잘 노리는 게 좋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하기도 했다.

시 주석은 이번 행사에서 향후 15년간 상품, 서비스를 40억달러 어치 수입하고 지적재산권 침탈에 대해서도 징벌적 배상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무역전쟁에서 미국이 제기하고 있는 불만에 대해 대안을 마련한 것이다. 미국이 원하는 수준의 양보는 아니더라도 중국으로선 무역전쟁을 해소하기 위한 제스추어를 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 외교관계자는 “미국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고 해도 중국 나름대로 개혁개방 의지를 계속 보일 것”이라며 “중국이 수입 확대 의지를 보일 때를 우리 기업 역시 활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따.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