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회장 “지엠 사측과 노조간 삼자대화 공식 제안”

이데일리 2018.11.08 16:02

[이데일리 김경은 기자] 한국지엠 법인분리와 관련해 산업은행이 이르면 오늘 중 지엠과 한국지엠 노동조합에 대해 삼자 대화를 공식적으로 제안키로 했다.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은 8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오늘 또는 내일 공식 문서로 삼자 대화를 제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한국지엠 법인분리와 관련해 사측은 물론 노조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며 “다음주부터는 대화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고 만약 대화에 참여하지 않는다면 그들의 진정성에 의구심을 표시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사측에 대해서는 알앤디(R&D) 법인 분리가 회사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는 구체적인 비즈니스 플랜을 요구했음에도 제출하지 않고있고, 노조의 총파업 예고는 비생산적이고 파괴적 파업은 납득하기 힘들다는 설명이다.

그는 “알앤디법인 이로울 수 있다고 말씀을 드렸다. 하지만 도움이 된다고 주장한다면 우리가 판단할 수 있을 자료를 우리에게 제출하고 우리 협조를 받으라”며 “이같은 쓸데 없는 불협화음은 경영 정상화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노조에 대해서도 “받아들이건 받아들여야하는데 협의해 우려를 해소할 생각은 안하고 ‘법인분리=10년뒤 철수'라는 가정하에 지금부터 파업하겠다는 행태도 경영정상화 주체로 비생산적이로 파괴적 행위”라고 규정했다.

앞서 한국지엠 임시 주주총회에서 산업은행은 노조의 반대로 주주총회에 참석하지 못했고 한국지엠은 산은에 통보하지 않고 산은을 배제한 후 안건을 의결했다. 이에 한국지엠 노조는 사측에 교섭을 요구하며 총파업을 예고했다.

산은은 주총 입장을 방해한 노조에 대해서는 업무방해죄로 고소를 진행한 상태이다. 아울러 한국지엠에 대해서도 주주총회 효력 금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한데 이어 본안소송 제기를 준비 중이며 법인분리에 찬성한 이사 7명에 대해서도 선관주의 의무 위반으로 손해배상소송을 준비 중이다. 아울러 업무상 배임 혐의로 이들에게 형사고소 제기도 검토하고 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