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컬링 팀킴, 김경두‧김민정 감독의 부조리 폭로 “선수 생활 계속하고 싶다”

이투데이 2018.11.08 21:17

(출처=SBS뉴스 캡처)
(출처=SBS뉴스 캡처)

평창 올림픽에서 두각을 나타냈던 여자컬링팀이 눈물로 호소했다.

8일 오후 방송된 SBS 8시 뉴스에서는 여자컬링팀 5인이 최근 대한체육회에 호소문을 제출한 배경을 전했다.

김선영 선수는 “평창올림픽이 끝나고 은메달 딴 게 기쁘지 않을 정도로 너무 많은 방해가 들어왔다”라며 “우리 다섯 명은 평창이 끝이 아니라 4년 후 베이징에서도 좋은 결과를 이뤄내고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김선영 선수는 “우리는 여기서 선수 생활을 끝내고 싶지 않았다. 그런데 저희 선수 생활을 끝내려는 것처럼 했다”라며 “우리 다섯 명이 용기를 낸다면 다음 베이징을 갈 수 있지 않을까 해서 함께 이야기하기로 했다”라고 호소문을 제출한 배경을 전했다.

한편 지난 6일 경북체육회 여자 컬링팀 김은정·김영미·김경애·김선영·김초희 등 ‘팀킴’ 5인은 경북도체육회장과 김주수 의성군수 등에 14페이지 분량의 호소문을 제출했다.

호소문에는 김경두와 그의 딸 김민정 감독으로부터 당한 폭언과 인격모독, 금전적 문제, 그들에 의해 독단적으로 돌아가는 컬링협회에 대해 담겨 충격을 안겼다.

한은수 기자 online@etoday.co.kr

이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