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나왔어' 홍석천, '커밍아웃 당시, 고향사람들 부모님 어떻게 생각할까 걱정했다'

한국스포츠경제 2018.11.08 21:38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한스경제=최민지 인턴기자] 홍석천이 커밍아웃 당시 고충을 털어놨다.

8일 방송된 tvN '엄마나왔어'에서는 홍석천이 고향 축제에 참가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축제 참가에 앞서 홍석천은 "죄송스러운 게 그런 자리에 가본 적이 없다. 처음이다"라고 운을 뗐다.

홍석천은 "30살 때 커밍아웃 하고 나서 고향에 계신 어르신들이 엄마, 아빠를 어떻게 생각하실까"라며 참가를 하지 못했던 이유를 털어놨다.

또 그는 "고향에서는 못 산다. 우리 농약 먹고 죽어야 한다"라며 그의 커밍아웃 인터뷰를 나가지 못하게 부모님이 자신을 설득했던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홍석천 어머니 역시 "세상에 별놈들이 많은데"이라며 "우리가 다 떠나면"이라고 잠시 말을 흐렸다.

이어 "참고 견디면 가실지도 모르겠다. 그냥 참는 거다. 참았다. 견뎠다"고 당시를 회상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막상 방문한 축제 현장에서 홍석천 모자는 고향 사람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아 훈훈함을 자아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