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나라의며느리' 백아영, 오정태에 사이다 반격 '시어머니는 말하고 오냐'

한국스포츠경제 2018.11.08 22:04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한스경제=최민지 인턴기자] 백아영이 오정태에게 반격했다.

8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장모의 방문에 당황한 개그맨 오정태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오정태는 혼자 있는 집에 갑자기 방문한 장모에게 "어떻게 오셨냐"며 당황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장모는 "아영이한테 얘기했는데 안 했냐"며 반찬을 주러 왔다고 밝혔다.

결국 오정태는 외출 중인 백아영에게 전화를 걸어 "장모님 오셨다. 왜 말을 안 했냐. 깜짝 놀랐다. 쉬어야 하는데"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한편 밥을 먹지 못했다는 오정태의 말에 장모는 식사를 준비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는 눈치 없이 장모에게 자신의 부모와 함께 살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그때 백아영이 집으로 도착했다. 그녀는 어머니의 방문에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지만, 오정태는 "어머니가 오셨는데 나가면 어떻게 하냐. 딸이 없으면 불편하시지 않겠냐"며 혼자 있어 당혹스러웠던 감정을 토로했다.

그러나 아들 정우의 하교 시간에 맞춰 백아영은 다시 집을 나섰고, 그녀를 배웅하며 오정태는 "장모님 오면 말을 해라. 갑자기 와서 깜짝 놀랐다"고 다시 한번 불만을 드러냈다.

이에 그녀는 "시어머니는 뭐 말하고 오냐"고 반박하며 그를 약 올려 웃음을 자아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