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벤투스 전 동점골’ 맨유 마타 “골 넣을 것 같아서 내가 차겠다고 했다”

스포츠동아 2018.11.09 10:08

[동아닷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미드필더 후안 마타가 유벤투스 원정 역전승의 발판이 된 프리킥 동점골 순간에 대해 전했다.

맨유는 지난 8일(이하 한국시각) 이탈리아 토리노에 위치한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맨유는 후반 20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0-1로 끌려갔지만 후반 41분 후안 마타의 프리킥 동점골 이후 3분 뒤 알렉스 산드로의 자책골이 나오며 승리했다.

프리킥 동점골의 주인공 마타는 “프리킥을 얻게 된 순간 자신감이 생겼다. 내가 골을 넣을 수 있을 것 같아서 애슐리 영에게 이번엔 내가 차게 해달라고 했다. 상대 골키퍼에겐 어려웠을 것이다. 수비벽이 너무 가까워서 잘 안보였을 것이다. 그래서 훈련도, 연습도 많이 했었다. 그 상황에선 1-1을 만드는 것이 중요했다. 그래야 2-1도 가능한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경기의 중요한 길목이라 생각했고, 성공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유벤투스는 환상적인 팀이었다. 스타디움도, 분위기도 아주 어려운 경기였다. 하지만 이게 축구다. 마지막 5분에, 극적으로 경기에서 승리했다. 특히 후반전에서 기회가 있었다. 경기장에서는 항상 쌩쌩하게 있으려고 해야 한다. 언제 기회가 올지 모른다. 우리에겐 팬들이 있으니까 긴장을 늦추지 말아야하고, 마지막 기회까지 잡아야한다. 그래서 이런 결과가 있었다. 맨체스터로 웃으며 돌아올 수 있게 되었다”며 기뻐했다.

또 “팀 내에서 열정적인 모습을 강조하고 싶다. 인간성도 그렇고, 그것이 작용하는 효과도 그렇다. 유벤투스 원정에서는 무승부도 나쁘지 않았지만 승점 3점을 얻었다. 애슐리 영이 아주 잘 패스해줬고, 박스 안에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몰랐다. 아직 2경기가 남았지만 우리에겐 큰 한 걸음이 되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마타는 “아직 두 번의 경기가 남았다. 영 보이즈와 올드 트래포드에서 경기를 해야한다. 이기기 위해 모든 노력을 해야 하고, 또 한 번 승점을 획득해서, 발렌시아로 갈 것이다. 유벤투스 전은 큰 한 걸음이었지만 아직 끝난 게 아니다”라며 계속해서 정신력을 무장할 것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승리로 2승 1무 1패(승점 7점)를 기록한 맨유는 조 3위 발렌시아(승점 5점)와의 격차를 유지하면서 조 1위 유벤투스(승점 9점)를 추격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스포츠동아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