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공무원 휴대폰 압수한 靑, 파쇼 넘어 공안정국”

이데일리 2018.11.09 11:31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청와대 파쇼적인 국정운영이 이제 도를 넘어서 공안정국으로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날 국민연금 개혁안의 언론 유출과 관련, 청와대 특별감찰관이 보건복지부 공무원 두 명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감찰 중인 점을 비난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렇게 사법농단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그 많은 충성스러운 언론을 동원해서 사법 농단자를 엄단한다고 특별재판부를 주장했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이런 일을 벌이고 있다”고 힐난했다.

이어 “법원 행정처는 특별재판부가 위헌소지가 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는데, 조 수석은 특별재판부 필요한지 이야기를 해보라”며 “독재정권 시절에도 없던 일을 지금 청와대가 헌법도 무시하고 무슨 근거로 폭거를 자행하는지, 국민과 공무원들은 불안에 떨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교체설에 대해 장 실장 먼저, 김 부총리 교체는 나중에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문책인사로 경질될 인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참모인 장 실장이 우선”이라며 “오랜 경제 관료로서 공무를 다한 관료출신을 희생양으로 먼저 삼겠다는 게 뭔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무소불위 간신배들의 압력에 못 이겨서 대통령도 뻔히 알면서 경제부총리 먼저 경질하겠다는 건 국민을 우습게 보는 처사”라고 덧붙였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