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컬플레이' 윤상 '한계 없는 아카펠라, 매 순간 놀라워'

티브이데일리 2018.11.09 11:50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윤상이 '보컬플레이' 참가자들의 실력에 감탄했다.종합편성채널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보컬플레이' 제작발표회가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전경남 PD를 비롯해 방송인 노홍철, 오상진, 작곡가 윤상 윤일상, 그룹 스윗소로우, 가수 뮤지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보컬플레이'는 악기에 의존하지 않고 오직 인간의 목소리로 음악을 완성해내는 국내 최초 아카펠라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다. 윤상, 윤일상, 스윗소로우, 뮤지 등 각 장르를 대표하는 프로듀서들이 16팀의 플레이어들과 팀을 꾸려 활약한다.

이날 윤상은 "출연자를 만나서 출연을 결정한 건 아니었다. 출연을 결심해서 이런 분들을 만나게 돼 반갑고 고마웠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윤상은 대표적인 아카펠라 그룹으로 손꼽히는 펜타토닉스를 언급했다. 윤상은 "펜타토닉스의 목소리로만 된 히트곡으로 '돈 워리 비 해피(Don't Worry Be Happy)'라는 곡이 있다. 전 세계 음악팬들이 신기해하고 히트를 쳤던 기억이 있다"며 최근 펜타토닉스처럼 아카펠라 한계를 뛰어넘는 팀들을 보며 '아카펠라 장르도 틀을 깨고 발전하고 있구나' 느끼게 됐다"고 말했다.

또 윤상은 "우리나라에 이런 쇼에 부응할 만한 퍼포머들이 있을지 의심스러웠는데 기우였다. 플레이어들을 만나면서 '이 프로그램을 괜히 걱정했다'고 생각했다. 매 순간이 놀라웠다"고 털어놨다.

'보컬플레이'는 10일을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채널A]

Copyright 티브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