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델타항공 임직원 초청 '조인트벤처 데이' 개최

더팩트 2018.11.09 12:08

대한항공이 델타항공과 조인트벤처 시행 6개월을 기념하기 위해 서울 공항동 본사에서 '조인트벤처 데이' 행사를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 델타항공 조인트벤처 시행 '6개월' 기념행사

[더팩트 | 서재근 기자] 대한항공은 8일 델타항공과 조인트벤처 시행 6개월을 기념해 서울 공항동 본사에서 양사 임직원 50명씩 모두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인트벤처 데이'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상대 회사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조인트벤처 담당자로서의 주인의식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행사에는 델타항공의 한국 사무소 직원 30명, 애틀랜타 본사 및 아시아 지역본부 임직원 20명이 참여해 조인트벤처의 성공을 다짐했다.

행사에 참여한 델타항공 직원들은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을 방문해 미국에서 실려온 랍스터와 킹크랩 등 신선화물이 첨단 화물장비에 의해 유기적으로 하역, 통관되는 과정을 견학했다.

대한항공 공항동 본사에서 진행된 '펀(Fun)부스' 체험 이벤트도 큰 호응을 얻었다. '우리 항공사의 자랑', '가보고 싶은 상대 항공사의 취항지', '조인트벤처 협력에 바라는 점'에 대한 의견을 영상으로 남기는 '조인트벤처 카메라' 이벤트와 조인트벤처 관련 디지털 이미지에 자신의 얼굴을 합성해 기념사진을 찍는 '크로마키 포토존'이 운영됐다.

마지막으로 100명의 대한항공과 델타항공 직원들이 3만여 개의 도미노를 쌓는 이벤트도 진행됐다. 지난 5월 1일을 기점으로 조인트벤처를 본격 시행해 6개월을 맞은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은 양사간 미주 및 아시아 전 노선에서의 전면적인 공동운항 확대, 공동판매 및 마케팅 활동 전개, 마일리지 적립 혜택 확대 등을 통해 상호 협력 기반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아울러 내년 4월부터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은 각각 인천~보스턴(대한항공)과 인천~미네아폴리스(델타항공) 노선을 신규 취항하는 등 미주 내 290여 개 도시와 아시아 내 80여 개 도시를 유기적으로 연결해 더욱 편리하고 다양한 노선 스케줄을 제공할 계획이다.

likehyo85@tf.co.kr

더팩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