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래판 같아'…'최파타' 유키스 준, 이용대 몸매 칭찬

엑스포츠뉴스 2018.11.09 13:26


[엑스포츠뉴스 박소희 인턴기자] 유키스 준이 배드민턴 선수 이용대의 몸매를 칭찬했다.

9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이용대와 유키스 준이 출연했다.

이날 이용대는 국가대표 은퇴 이후 개인 자격으로 국제 대회에 참여하는 등 근황을 전했고 최화정은 그의 운동 방법에 대한 질문을 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준은 "형 몸이 진짜 좋다. 마치 빨래판 같다"며 그의 몸매 칭찬에 나섰다. 최화정은 "준은 말랐다는 소리를 많이 듣지 않은가"라고 하자 그는 "그렇다. 그래서 형 같은 몸이 너무 부럽다"고 답했다.

이를 듣던 이용대는 "저는 오히려 준이 같은 몸이 부럽다. 근육이 많아 옷 입을 때 예쁘지 않은데 준은 옷 입었을 때 예쁘다"며 "그래서 매번 준이에게 몸매 괜찮다고 건강관리 잘하라고 한다"고 말했다.

'최화정의 파워타임'은 월~일요일 오후 12시부터 2시까지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최화정의 파워타임' 인스타그램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