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승기 합류 ‘범인은 바로 너’, 강력해진 재미+글로벌 시청자 겨냥한 시즌2

싱글리스트 2018.11.09 16:04

‘범인은 바로 너!’ 시즌2의 윤곽이 장재혁 PD, 그리고 박민영을 통해 드러났다.

9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진행되고 있는 넷플릭스의 ‘See What’s Next:Asia’ 행사에 오리지널 시리즈 ‘범인은 바로 너!’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장재혁 프로듀서 겸 쇼러너를 비롯해 배우 박민영이 자리했다. ‘범인은 바로 너!’는 의문의 살인 게임에 휘말린 허당 탐정단이라는 가상현실 속에서 배우들이 사건을 추리해나가는 리얼한 상황을 그려내는 새로운 형식의 예능이다.

넷플릭스에 시즌1 공개 당시 다소 생소한 기획으로 국내 시청자들의 큰 공감을 얻어내는데는 실패했다. 하지만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를 통해 동남아 등 해외시장에서 기대 이상의 성적을 얻어냈다.

장재혁 PD는 지난 시즌에 대해 “시즌1을 촬영하면서 제작진이 원하지 않은 방향으로 사건이 풀이 되거나, 패스워드가 풀릴 때도 있었다. 그런 부분이 프로그램의 재미난 요소라고도 생각한다. 시즌2에서는 (경우의 수를) 두 세 개, 여섯개까지 준비했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또한 시즌1에서 미결로 끝난 사건으로 인해 잡히지 않은 범인들을 이야기하며 “이번 시즌에는 바로 풀려나는 분은 없을 거 같다. 그런 부분이 열려 있기 때문에 시즌2에 재출연해 대결을 펼치는 상황도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이승기의 깜짝 합류에 대해서는 “이광수가 여러가지 사정으로 첫회에 나오고 빠지게 됐다. 하지만 돌아올 수도 있다. 우선 이광수가 빠져서 멤버가 필요했고, 리얼버라이어티 상황과 설정된 가상현실에서 자연스럽게 소화할 수 있는 사람이여야 했다. 이승기는 예능적인 베이스가 있으면서 연기 경험도 있었기 때문에 적역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장재혁 PD는 “기대를 가지고 녹화를 했는데 생각보다 훨씬 더 잘 적응하고 재미있는 부분을 많이 보여줬다. 오디오와 적극성, 그리고 출연에 관심이 많아서 활발한 부분을 보여줬고 녹화를 한번 했지만 나머지 부분에 있어서 기대를 해도 좋을 만큼 잘 해주신 거 같다”라고 기대를 드러냈다.

박민영은 벌써 두번째 시즌을 함께하게 된 ‘범바너’에 대해 “이 예능을할 때 다른 예능과 달리 좀 독특하다고 생각한 지점이 탐정이라는 롤을 가지고 상황에 들어가지만, 반 리얼리티 같은 역할을 가져가는 것이었다. 연기 반, 실제 반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제 모습이 나오면서 문제를 해결해 나간 거 같다. 예능을 잘해오신 분들보다 저는 제 모습으로 문제를 해결한 거 같다. 생동감이 ‘범바너’의 매력이다. 예능인, 배우, 가수들의 반반의 모습들을 매력있게 봐주시면 좋겠다”라고 부탁했다.

또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범바너’로 해외 인기를 실감하냐는 말에는 “봤다는 외국인도 있기 때문에 힘을 더 느꼈다”라며 “노력해서 더 힘을 받고 싶다. 사실 아직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힘을 더 보고있다. ‘범바너’도 더 힘을 받았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사진=넷플릭스

싱가포르=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싱글리스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