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경제부총리·정책실장 인사..포용성장 실현위한 인적엔진 장착'

이데일리 2018.11.09 16:23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제부총리와 청와대 정책실장 등에 대한 인사를 단행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의 연속성과 사회 통합이 필요한 현 시점에서 정책 실행능력이 우선시된 적재적소의 인사”라고 평가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 출범 1년 반 만에 경제부총리와 청와대 정책실장, 국무조정실장, 사회수석까지 새롭게 선임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전체적으로 볼 때, 정책 리더십의 협업과 소통으로 국정 장악력을 제고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철학으로 제시된 포용적 성장 사회 실현을 위한 인적엔진을 새롭게 장착하는, 야심적인 선택이라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물러나는 분들께도 감사드린다”며 “함께 잘 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한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로 우리 경제의 체질을 바꿔내고, 포용적 성장 사회를 만들어내기 위해 각각의 역할 수행에 최선을 다했다고 감히 말씀드린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민주당은 새롭게 임명된 인사들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각자의 역할과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며 “또 현재 심사되고 있는 예산안이 법정 시한 내 통과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홍남기 경제부총리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조속히 통과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