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가 강희성, “건축은 건축가의 창작이 아닌 땅이 갖는 독창성을 발견하는 것”

데일리그리드 2018.11.09 16:25

오는 11월 12일부터 12월 2일까지 잠원동 갤러리 멀버리힐스에서 강희성 건축가의 ‘VIBRATORY’ 전시회가 열린다.

강희성 건축가는 건축사무소 ‘공간(空間)’ CEO 출신으로 건축문화대상 대통령상, 국제 현상설계 1등상 수상 등 여러 대회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건축가다.

땅의 흐름, 사람의 삶, 도시의 틈을 주제로 한 이번 전시는 ‘신사가 만나는 세 가지 이야기’ 중 두 번째 기획으로, 갤러리 멀버리힐스가 위치한 잠원동을 중심으로 건축가가 땅을 어떻게 해석했는지 선보인다. 또한 현재 도시 모습과 앞으로 다가올 미래의 도시 모습을 건축적 시선으로 소개한다.

갤러리 멀버리힐스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준비하면서 지금까지 많은 작업을 해 온 강희성 건축가의 고뇌와 열정을 엿볼 수 있었다’고 말하며 ‘이번 전시를 통해 일상 속의 건축물들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편, 강희성 건축가의 ‘VIBRATORY’ 전시는 휴무 없이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되며 입장료는 무료다. 전시회가 열리는 갤러리 멀버리힐스에서는 내년 초까지 ‘신사가 만나는 세 가지 이야기’라는 큰 주제로 다양한 기획 전시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

<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데일리그리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