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회장, 글로벌 광폭행보…17일 또 ‘중국行’(종합)

이데일리 2018.11.09 17:59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일본, 베트남, 중국 등을 잇따라 찾아 현지 지도층 인사들과 다양한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등 글로벌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최태원 SK 회장은 지난 8일 베트남 하노이시(市) 총리 공관에서 응웬 쑤언 푹 총리와 만나 베트남 국영기업 민영화 참여와 환경문제 해결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폭넓게 나눈 뒤 이튿날 ‘하노이 포럼'에 참석해 축사를 했다.

9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이날부터 이틀간 하노이국립대학에서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기후변화 대응'을 주제로 열리는 제1회 ‘하노이 포럼'에 참석했다. 이 포럼은 한국고등교육재단과 베트남 하노이국립대학이 한-베트남 간 학술 및 교류협력 등을 위해 올해 창립했다.

고등교육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포럼에 참석한 최 회장은 축사를 통해 “기후변화로 인해 베트남도 올해 막대한 태풍 피해를 입었다”며 “환경문제는 특정 국가의 이슈가 아닌 글로벌 대응이 필요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어 “환경보존에 더 적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해법을 찾아야 할 때”라면서 경제적가치 뿐 아니라 환경 보호·개선 등과 같은 사회적가치를 창출하고자 하는 SK의 ‘딥 체인지'(Deep Change·근본적인 변화) 경영 사례을 한 대안으로 제시했다.

최 회장은 이와 관련, SK 관계사들이 창출한 환경보호 성과와 사회적가치 측정 시스템을 만들어 운영 중이라고 소개했다. 이 시스템을 활용해 탄소저감 등 사회적가치를 창출한 사회적기업에 금전적 인센티브를 주는 ‘사회성과인센티브(SPC) 프로그램'을 가동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포럼에는 응웬 베트남 총리와 헬렌 클락 뉴질랜드 전 총리, 응웬 낌 썬 하노이 베트남 하노이국립대 총장, 김도현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 김용학 연세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이에 앞서 최 회장은 작년 11월 첫 면담에 이어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다시 만났다. SK는 동남아 진출 교두보로 베트남을 삼고 여러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최 회장은 응웬 총리에게 “첫 만남 이후 마산그룹 투자를 시작으로 민간기업과 협력 증진을 추진 중”이라며 “공기업 민영화 참여 등 다른 분야에서도 협력이 가속화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응웬 총리도 “이렇게 매년 만나는 해외기업 총수는 최 회장뿐일 정도로 SK에 대한 관심이 남다르다”고 강조한 뒤 환경 등 사회문제 해결, 기술발전 등 분야에도 SK가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지난 6~7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니케이 포럼에 참석했던 최 회장은 오는 17일에는 중국 난징에서 개막하는 ‘제3회 난징 포럼'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최 회장은 ‘이해와 대화: 아·태(亞太) 공동운명체 구축'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포럼에서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사회적가치 추구의 중요성을 설파할 계획이다. 기업은 이윤 추구가 첫째 목적이지만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면 경제적 가치는 따라온다는 게 그의 경영 철학이다.

이번 포럼에는 러우친젠 장쑤성 서기, 장징화 난징시 서기, 뤼지엔 난징대 총장, 최광철 SK사회공헌위원장,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 박인국 한국고등교육재단 사무총장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