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했다” 잠에서 깨어난 곰들의 환상수비

스포츠동아 2018.11.09 22:35

9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두산이 8회초 정수빈의 역전 투런포를 앞세워 2-1로 승리, 시리즈 전적 2승2패로 동률을 이뤘다. 경기 후 두산 선수단이 팬들의 연호를 받으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인천|김진환 기자 kwangshin00@donga.com

“수비가 정말 좋았다.”

승장의 입에서만 나온 얘기가 아니다. 패장의 눈에도 칭찬하기 충분한 요소였다. 정규시즌 우승팀 두산 베어스가 자신들의 장기인 수비력을 앞세워 한국시리즈(KS) 전적을 2승2패 동률로 맞췄다.

두산은 9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KS 4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선발투수 조쉬 린드블럼의 7이닝 1실점 호투와 8회에 나온 정수빈의 역전 결승 투런포로 한 점 차 신승을 일궜다.

아슬아슬한 리드를 끝까지 지킬 수 있었던 이유는 역시 수비. 경기 초반부터 나온 선수들의 그물망 수비가 선발투수 린드블럼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가장 먼저 호수비 소식을 전한 이는 3루수 허경민이었다. 2회 김동엽의 3루 선상 깊은 타구를 환상적인 다이빙 캐치로 낚아채 완벽한 1루 송구를 했다. 자칫 장타로 선취점을 내줄 수 있는 상황을 막아내면서 두산 수비진이 본격적으로 신을 내기 시작했다.

8회에는 교체 출전한 1루수 류지혁이 그림 같은 수비력을 보였다. 한동민의 1루 선상 깊은 타구를 낚아채 직접 1루 베이스를 찍었다. 2회 허경민의 수비와 베이스 위치만 바꾼 듯한 멋진 수비였다. SK 트레이 힐만 감독은 경기 후 “8회 한동민의 타구를 두산 수비수가 잘 잡았다. 오늘 두산의 수비가 정말 좋았다”며 상대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승장 김태형 감독 역시 “오늘 우리 수비가 ‘두산 베어스’다웠다. 선수들의 자신감을 되찾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본다”며 승리 요인으로 꼽았다.

인천|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스포츠동아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