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포레스트' 최희서, 정상훈에 선 그었다

엑스포츠뉴스 2018.11.09 23:41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최희서가 정상훈과 선을 그었다.

9일 방송된 tvN '빅 포레스트'에서 정상훈(정상훈 분)은 전 아내의 손에 이끌려 병원에 오다가 임청아(최희서 분)와 만났다. 임청아는 정상훈에게 팔짱을 낀 전 아내의 손을 보고 당황했다. 정상훈은 "오해하지 말라. 전 부인이다"라고 했지만, 임청아는 정상훈을 뿌리치려고 도망치려다 붙잡혔다. 결국 정상훈은 장인어른에게 이혼 사실을 털어놓게 됐다.

정보배(주예림 분)가 사라지는 사건도 발생했다. 정상훈은 임청아, 전 아내와 함께 정보배를 찾기 위해 나섰다. 정보배는 홀로 서초동에 가고자 했다. 정상훈은 경찰에 정보배 실종 신고를 했는데, 그곳에서 길 잃은 정보배를 데리고 온 사람 덕분에 다시 만날 수 있었다. 정보배는 "엄마랑 아빠 같이 살게 해달라고 부탁해야 돼서"라고 말했다.

정상훈, 정보배, 임청아는 함께 샌드위치집으로 향했다. 정보배는 샌드위치를 먹으며 "여기 엄마도 같이 왔으면 좋았 을텐데"라고 말했다. 정상훈은 "나중에 엄마랑 꼭 같이 와"라고 했는데, 정보배는 "아빠도 같이?"라고 되물었다. 임청아는 정상훈 대신 "아빠도 같이 올 수 있을 거다. 책 읽고 싶은 거 없냐. 아줌마가 책방 하니까 갖다 주고 싶다"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