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홍원, 뜬금없는 사과? '다들 좋은 것만 보세요'…클럽에서 노는 파격 영상 탓

한국스포츠경제 2018.11.10 00:22

사진=양홍원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양홍원 인스타그램 캡처

[한스경제=최민지 인턴기자] 래퍼 양홍원의 영상이 논란이 된 가운데 그가 직접 사과를 전했다.

지난 9일 양홍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누나 난 이런 식으로 인싸되고 싶었던 거는 아니었는데 암튼 고마워"라며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모든 국민 여러분들께 사과드립니다. 다들 좋은 것만 보고 좋은 것만 들으세요"라고 전했다.

앞서 8일 래퍼 재키와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클럽에서 찍은 것으로 보이는 양홍원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양홍원은 바지를 발목까지 내린 채 춤을 추고 있었고, 누군가 건넨 마이크를 다리 사이에 끼우는 등의 행동으로 성행위를 연상케 한다며 비난을 받았다.

현재는 재키와이가 영상을 삭제했지만, 이미 온라인 커뮤니티에 '바지 벗은 양홍원'이라는 제목으로 확산된 상태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