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오브레전드(롤)·배틀그라운드(배그) 위협하는 로스트아크

금강일보 2018.12.05 16:15

 

리그오브레전드(롤)·배틀그라운드(배그) 위협하는 로스트아크

로스트아크
로스트아크/ 스마일게이트

로스트아크의 인기가 치솟고있다.

인기 지표라고 볼 수 있는 PC방 게임 사용량 순위에서 인기 온라인 게임 '오버워치'를 제친 것은 물론 '배틀그라운드'를 턱밑까지 쫓아온 상황이다.

2일 PC방 게임전문 리서치 게임트릭스에 따르면 지난달 19일부터 25일까지 로스트아크 점유율이 13.43%로, 3위를 차지했다. 1위는 라이엇게임즈의 '리그 오브 레전드'(31.06%), 2위는 펍지주식회사의 배틀그라운드(16.59%)였다.

PC방 순위 10위권 내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장르로는 유일하다. 국내 PC MMORPG 중 이 정도 흥행을 기록한 것은 '리니지', '블레이드&소울', '아이온' 정도가 꼽힌다. 모두 출시 5∼6년에서 길게는 20년 된 게임이다.

게임트릭스는 "배틀그라운드와 로스트아크 점유율 차이는 3.16%에 불과하다"며 "오픈부터 꾸준히 인기를 높이고 있는 로스트아크가 유저층이 단단한 배틀그라운드를 넘어설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고 전했다.

지난달 7일 서비스를 시작한 로스트아크는 2011년부터 7년간 1천억원을 쏟아 개발한 것으로 주목을 끌었다. 혼자서 다수의 적을 쓸어버리는 '핵앤슬래시' 방식으로 블록버스터 온라인 게임 요소를 갖췄다.

오픈 첫날 동시접속자수 25만명을 기록했고 일주일만에 35만명을 넘어서며 초반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지속해서 신규 서버를 추가하고 기존 서버를 확충하고 있지만, 대기열이 아직 해소되지 않고 있다.

최근 대형 게임사들이 모바일에 집중하면서 PC MMORPG를 개발하지 않거나, 검은사막, 리니지 등 기존 서비스 중인 게임도 업데이트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가뭄의 '단비' 같은 역할을 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스마일게이트 관계자는 "PC MMORPG도 유저가 35만명 이상 몰릴 정도로 시장이 있다는 것을 로스트아크가 증명했다"며 "스마일게이트 입장에서도 크로스파이어 이후 국내 시장에서 인정받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금강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