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산단 악취 해결할 기술개발 나선다

금강일보 2018.12.06 17:08

한국기계연구원이 오는 2021년까지 대전지역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악취를 해결하기 위해 원천개발에 앞장선다.

기계연은 7일 오전 10시 30분 기계연 대전 본원 대회의실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대전시, 대덕구 관계자와 산업단지 내 기업 관련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생활 창의융합과제 킥오프’ 회의를 개최한다.

회의에선 대전지역 산업단지의 악취를 원천적으로 막기 위한 프로젝트인 ‘플라즈마 및 혁신 신소재 공정을 통한 복합 악취 통합 솔루션 개발’을 발표한다. 기계연이 주관을 맡고 한국화학연구원과 국가핵융합연구소, 재료연구소가 협동 연구기관으로 참여한다.

각 연구기관은 2021년까지 60억여 원을 투입해 대전지역 산단과 폐기물 집단 처리 시설 등에서 발생하는 악취를 복합적으로 처리 가능한 시스템 개발에 착수한다.

기계 시스템부터 촉매 및 흡착 소재, 플라즈마 발생까지 다양한 분야의 연구자들이 함께 머리를 맞대 융합연구를 추진한다. 또 산단에서 발생하는 복합적인 악취에 대해 엄격한 배출 허용기준을 만족시킬 수 있는 정도의 기술을 개발하고 플라즈마-촉매 산화 공정과 흡착 신소재 개발 등 복합 악취 처리에 적용할 수 있는 원천 신기술을 개발하는 게 목표다.

개발될 악취 대응 시스템 기술은 향후 자치단체의 지원 사업 등을 통해 지역민의 악취 민원 해결에 활용된다.

김현호 기자 khh0303@ggilbo.com

금강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