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3년 전 혜경궁 홍씨 회갑연 연말 공연으로 재현한다

이데일리 2018.12.07 09:18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223년 전 조선 정조가 어머니 혜경궁 홍씨를 위해 마련했던 성대한 회갑연이 연말 무대에 재현된다. 국립국악원은 궁중연례악 ‘태평서곡'을 오는 21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서초구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찬란했던 전통문화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조선 왕실의 음악과 춤을 공연 작품화해 품격 있는 우리 문화로 송년을 즐길 수 있는 공연 레퍼토리로 기획됐다. 2001년 초연 이후 2005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전, 2010년 파리 일드 프랑스 페스티벌 등에 초청되는 등 국내외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

혜경궁 홍씨의 회갑연은 당시 궁중예술을 망라한 수준 높은 문화의 결정체였다. 공연은 이 회갑연을 기록한 ‘원행을묘정리의궤'를 바탕으로 수제천과 여민락 등 대표적인 궁중 음악과 함께 ‘무고'와 ‘선유락' 등 화려한 궁중 무용을 선보인다.

특히 뱃놀이를 기원으로 한 ‘선유락'은 이번 공연에서 가장 큰 규모와 화려함을 자랑하는 궁중무용으로 우렁찬 대취타와 함께 무용수들이 대거 등장해 볼거리를 선사한다. 평소 접하기 어려운 궁중 복식과 의물도 색다른 재미를 더한다. 관객 이해를 돕기 위해 영상과 배우들의 연기 등 다양한 요소를 활용한다. 배우 이동준, 김정영이 정조 역과 혜경궁 홍씨 역을 맡아 무대에 오른다.

임재원 국립국악원장은 “국립국악원이 아니면 선보이기 어려운 품격 있는 궁중예술의 깊은 멋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라며 “이번 공연으로 우리의 찬란한 문화유산을 중심으로 많은 관객이 연말에 따뜻한 가족의 사랑을 느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티켓 가격 2만~3만원. 국립국악원 홈페이지와 전화,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