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검찰총장 다 때려 잡아야'…경찰, 국회서 알몸 난동부린 60대 체포

이데일리 2018.12.07 10:21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경찰이 국회에서 알몸으로 난동을 부린 60대 남성을 붙잡았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을 알몸으로 돌아다니며 난동을 부린 혐의(건조물침입 및 공연음란죄)로 남모(61)씨를 붙잡았다고 이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쯤 남씨는 술에 취해 옷을 벗은 채로 국회 본관 앞에 나타났다가 국회 경비대와 방호 근무자들의 제지를 받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지구대 경찰관들은 7시 17분쯤 남씨를 현행범 체포해 지구대로 연행했다.체포했다.

남씨는 체포 당시 “대통령, 검찰총장, 국회의장, 대법원장 다 때려 잡아야 한다”는 소리를 지르며 횡설수설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남씨의 범행 동기와 경위에 대해 조사 중이다.

한편 지난달 23일에도 또 다른 60대 남성이 국회 본관 앞에 알몸으로 나타나 소동을 일으켜 현행범 체포되기도 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