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이 김, 평창 이후에도 압도적인 경기력…월드컵 예선 1위 통과

이데일리 2018.12.07 13:47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재미교포 클로이 김(18)이 올해 2월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처음 출전한 스노보드 월드컵 대회 예선을 1위로 통과했다.

클로이 김은 7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코퍼 마운틴에서 열린 2018~19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 월드컵 여자 하프파이프 예선에서 95.25점으로 1위에 올랐다. 평창 동계올림픽 같은 부문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보이며 금메달을 목에 건 클로이 김은 이틀 뒤 열리는 결선에서 시즌 첫 월드컵 우승에 도전한다.

클로이 김은 평창 동계올림픽 결선에서 혼자 90점대인 98.25점을 획득, 89.75점의 류자위(중국)를 따돌리고 우승했다. 클로이 킴은 이날 예선에서도 빛났다. 그는 출전 선수 중 유일하게 90점대 득점은 올렸다. 예선 2위는 89.00점의 매디 마스트로(미국)다.

평창 동메달리스트 에어리얼 골드(미국)가 84.50점으로 예선 3위에 올라 1위부터 3위까지 미국 선수들이 휩쓸었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이나윤(15·단월중)은 27.25점으로 출전 선수 27명 중 25위를 기록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