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산림협력 위해 11~13일 평양 현장방문

이데일리 2018.12.07 14:44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우리측 산림 전문가들이 오는 11~13일 산림협력과 관련, 평양을 방문한다.

통일부는 이날 “우리측 당국자와 전문가 등 10명이 12월 11일부터 13일까지 평양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현장방문단은 임상섭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을 단장으로, 당국자와 산림전문가 등으로 구성됐다.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항공편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이번 평양 현장방문은 ‘제2차 남북산림협력 분과회담' 합의사항을 이행하는 차원에서 추진하는 것으로 지난달 29일 산림병해충 방제약제 전달 및 개성 공동방제 등 여러 계기시 북측과의 협의를 통해 결정됐다.

우리측 방문단은 △11월 29일 제공한 산림병해충 방제약제 분배 확인 △북한 양묘장 및 산림기자재 공장 방문 △산림병해충 방제와 양묘장 조성 등 향후 남북산림협력 추진방향 관련 실무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통일부는 “이번 현장방문은 평양 양묘장과 산림기자재 공장을 방문하는 등 북측의 산림복구·보전 현황에 대한 이해를 제고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향후 남북이 공동으로 산림협력 계획을 마련하고 추진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