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美 뉴욕타임즈 선정 ‘2018 최고의 배우’…에단 호크·엠마 스톤과 나란히

싱글리스트 2018.12.07 16:57

유아인이 2018년을 장식한 최고의 배우로 선정됐다.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즈가 선정한 ‘THE BEST ACTORS OF 2018(2018 최고의 배우) 12인’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UAA

뉴욕타임즈는 해마다 가장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배우를 집중 조명해 소개해왔다.

올해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으로 칸 국제영화제의 레드카펫을 밟은 유아인은 최근 개봉한 영화 ‘국가부도의 날’에서도 개인적인 욕망과 사회적인 위기 상황에서 갈등하는 금융맨 윤정학을 연기했다.

특히 ‘버닝’에서는 청춘의 불안한 내면을 섬세한 연기로 표현해내며 관객과 평단의 찬사를 받았다. 뉴욕타임즈 역시 유아인의 매혹적인 연기에 호평을 전했다.

유아인은 줄리아 로버츠, 에단 호크, 엠마 스톤 등 쟁쟁한 할리우드 톱스타들과 이름을 나란히 하며 아시아 배우로는 유일하게 ‘최고의 배우 12인’으로 뽑히는 영광을 차지했다.

이와 함께 뉴욕타임즈는 올해 최고의 배우로 뽑힌 배우들의 퍼포먼스 영상도 공개했다. ‘2018 Great Performers, Yoo Ah-In: Waiting Room’이라는 타이틀로 올려진 영상에서 유아인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싱글리스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