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소개] 두만강 너머의 모습, 사진으로 만난다

문화뉴스 2019.01.09 14:35

ⓒ눈빛출판사

[문화뉴스 MHN 이종환 기자] 분단 문제를 연구해온 사진작가 엄상빈의 사진집 '두만강변 사람들'이 9일 출간됐다.

작가는 2001년 4월 동춘호를 타고 중국 지린(吉林)성 연변조선족자치주를 처음 찾았다. 그 이후에도 수차례 현지를 방문했는데, 이번 사진집은 2001∼2004년 촬영한 사진들을 엮은 것이다. 꼬치와 모자 등을 사고파는 시장 여성과 동네를 바쁘게 누비는 인력거, 칠판과 풍금이 있는 조선족 학교, 증명사진 촬영을 위해 줄을 선 노인 등의 흑백 사진들이 실렸다.

특히 사진집에 담긴 두만강의 모습은 국경을 넘어 고향을 등질 수밖에 없었던 재중동포의 애환이 서린 강이면서, 분단 현실을 일깨워주는 상징물이기도 하다. 사진집에는 두만강 너머로 보이는 북한 지역의 사진이 수십 점 실렸다.

서문에서 작가는 "처음 두만강에 갔을 때 민둥산과 강가 마을의 인적을 보면서 분단의 한을 곱씹었다"며 "35㎜ 단렌즈로 유유히 흐르는 강과 북녘 산하를 그저 바라보기만 해도 좋았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해 9월 연변조선족자치주를 다시 방문했다"며, 유라시아 대륙철도의 길목으로서 주목받으며 급변한 2018년의 훈춘의 모습을 사진집 마지막 부분에서 만날 수 있다.

댓글 0

0 / 300
문화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