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 앞둔 키르기스스탄 감독이 유독 자신만만해 하는 까닭

한국스포츠경제 2019.01.11 10:18

키르기스스탄 축구 대표팀 알렉산드르 크레스티닌 감독이 한국과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C조 2차전을 하루 앞둔 10일(한국 시각) 아랍에미리트 알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키르기스스탄 축구 대표팀 알렉산드르 크레스티닌 감독이 한국과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C조 2차전을 하루 앞둔 10일(한국 시각) 아랍에미리트 알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한국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격돌하는 키르기스스탄의 알렉산드르 크레스티닌 감독이 자신감을 나타냈다.

크레스티닌 감독은 10일(이하 한국 시각) 아랍에미리트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한국을 상대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지만, 재미있는 경기를 펼치겠다. 준비를 잘 했다"고 입을 열었다.

키르기스스탄(1패)은 12일 오전 1시 아랍에미리트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한국(1승)을 상대로 조별리그 2차전을 벌인다.

크레스티닌 감독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조별리그 2차전에 결장하는 것과 관련해 "한국은 수준이 높은 팀이다. 좋은 선수들이 많아서 어느 팀이든 한국을 상대하는 게 쉽지 않다"며 "손흥민이 나오지 못하겠지만 그를 대신할 선수도 기량이 뛰어날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전술 변화와 관련해선 "한국은 1차전 상대인 중국과 다른 팀이다. 물론 출전 선수에게 변화를 주겠다"고 언급했다.

크레스티닌 감독은 한국전 필승 각오를 다졌다. 그는 “필리핀과 한국의 경기뿐만 아니라 이전에 한국이 치른 경기들을 분석했다"며 "필리핀전 분석 결과를 토대로 한국전을 준비하겠다. 한국 수비의 약점을 알고 있다"고 힘주었다.

i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