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중기계획]핵·WMD 대응체계 구축 박차…대화력전 능력 2배↑

이데일리 2019.01.11 11:01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국방부가 11일 발표한 2019~2023년 국방중기계획에 따르면 핵·대량살상무기(WMD) 위협 대응과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위한 한국군 핵심 군사능력 확보, 군구조 개편 필수 전력 확보 등 포괄적 위협에 대응하는 전략적 억제 능력 구현을 위해 향후 5년간 65조6000억 원을 투입한다.

우선 국방부는 기존 ‘한국형 3축 체계'를 대체하는 ‘핵·WMD 대응 체계' 구축에 집중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기존의 선제타격체계(Kill Chain) 전력이었던 군 정찰위성, 중·고고도 정찰용 무인항공기, 장거리 공대지 유도탄 등은 ‘전략표적 타격 능력'으로 대체돼 사업이 추진된다.

또 탄도탄조기경보 레이더, 탄도탄작전통제소 성능개량, 철매-Ⅱ 성능개량 등 ‘한국형미사일방어 능력'도 확충한다. 고위력 미사일과 대형수송헬기 성능 개량 등 기존의 대량응징보복(KMPR) 개념은 ‘압도적 대응 능력'으로 용어를 바꿔 사업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국방부는 한미 연합 방위 주도를 위한 한국군 핵심 군사 능력을 지속적으로 보강해 나간다. 대포병탐지레이더-Ⅱ와 230mm급 다련장 전력화로 대화력전 수행 능력을 2배 가량 향상시킨다는 목표다. 또 정밀유도무기 소요 대비 확보 수준을 현재 60%에서 85%까지 끌어 올린다는 방침이다. 데이터 통신 능력도 보강해 지휘통신 능력을 강화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국방개혁에 따른 군구조 개편 추진 여건 보장을 위해 차륜형 장갑차와 한국형구축함(KDDX), 상륙기동헬기, 한국형전투기(KF-X) 등 전장 기능별 필수 전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