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수출 실적 부진…반도체 수출 27% 감소 영향

한국스포츠경제 2019.01.11 15:30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솔이 기자] 새해 수출 실적이 부진한 출발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부터 반도체 수출이 감소세로 돌아서면서 전체 수출 실적에 빨간불이 켜졌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은 127억 달러로 1년 전보다 7.5% 감소했다. 지난해 12월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5.3% 늘었다.

조업일수(7.5일)를 고려한 일평균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5% 줄어든 16억9000만달러였다.

지난해 연간 수출은 역대 최고치인 6055억달러에 달했다. 그러나 월별 수출 추이는 둔화세가 뚜렷해지고 있다. 지난해 9월 추석 여파로 줄어들었던 수출은 10월 반등했으나 12월부터 다시 감소세를 보였다. 

그간 국내 수출을 이끌어온 반도체 수출이 지난해 12월 27개월 만에 줄어들면서 전세 수출 실적이 악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달 1일~10일 반도체 수출 역시 1년 전 대비 27.2%나 감소했다.

반도체를 비롯해 석유제품(-26.5%), 선박(-29.7%)의 수출이 대폭 감소했다. 반면 승용차(127.7%)와 무선통신기기(23.5%), 자동차 부품(20.2%) 등의 수출은 증가했다.

이달 1일~10일 수입은 반도체 제조용 장비(-69.7%) 등이 감소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8% 줄어든 145억달러를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19억달러 적자였다.

관세청 관계자는 “반도체 가격 하락으로 관련 수출이 주춤하고 있다”며 “최근 2년 넘게 증가율이 높아 기저효과도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