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손학규-나경원, '어색한(?) 합석’

더팩트 2019.01.11 19:51

11일 오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관훈클럽 창립 62주년 기념식 및 66대 총무 취임식이 열린 가운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왼쪽)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자리에 앉아 웃음을 짓고 있다. /이선화 기자


[더팩트|이선화 기자] 11일 오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관훈클럽 창립 62주년 기념식 및 66대 총무 취임식이 열린 가운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자리에 앉아 웃음을 짓고 있다.

관훈클럽 기념식에 참석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


약 5분 후 등장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왼쪽)


나 원내대표가 자리를 찾자 옆자리를 내어주는 손 대표


어색한(?) 기류가 흐르고~


예고없는 자리 배치에 민망한 두 사람


'그러나…, 어색함은 잠시뿐!'


틈틈이 대화를 나누는 손 대표와 나 원내대표


적극적인 손 대표의 모습


'무슨 얘기를 그렇게 하시나요?’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댓글 0

0 / 300
더팩트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