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11일 각종 비위 저지른 김태우 수사관 해임 결정…수사 개입, 과기부 승진 전보 시도

톱스타뉴스 2019.01.11 22:16

검찰이 청와대 특별감찰반 근무 당시 각종 비위를 저지른 김태우 수사관을 해임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11일 대검찰청은 징계위원회를 열고 김씨에게 해임 처분을 내리기로 의결했다. 특감반 근무 당시 골프 접대를 받은 검찰수사관 2명에 대해서는 각각 견책 처분을 내리기로 결정했다.

앞서 대검 감찰본부는 청와대 요청에 따라 김씨의 비위 의혹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감찰 결과 김씨는 2017년 5월12일부터 다음달 29일까지 건설업자 최모씨에게 청와대 특감반에 파견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취지의 인사 청탁을 했다. 

또 뇌물공여 등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최씨로부터 수사 관계자에게 별건 정보를 제공해 사건을 무마해달라는 취지의 청탁을 받고 수사에 부당하게 개입하려고 시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감반 시절 수집한 '우윤근 1000만원 의혹' 등 각종 첩보 관련 내용을 외부에 공개해 청와대 정보보안규정을 위반한 점도 징계 사유에 포함됐다. 

감찰본부는 이같은 내용의 결론을 내리고 지난달 27일 김씨를 해임에 처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검 징계위원회는 11일 오후 2시 김씨의 징계 사유 및 수위에 대해 논의했고, 처분 정도를 결정했다.

김씨는 징계위 결정에 반발하며 소청심사위원회 재심을 거쳐 행정소송으로 징계 여부를 다툴 것으로 전망된다. 

톱스타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