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자랑' 우 레이, 필리핀전 선제골로 1-0 리드

스포탈코리아 2019.01.11 23:17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어깨 부상으로 출전이 불투명했던 우 레이가 중국에 선제골을 안겼다. 중국은 11일(한국시간) 알자지라 모하메드 빈 자예드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필리핀을 1-0으로 리드하고 있다. 중국은 명예 회복이 절실했다. 조별리그를 승리로 시작했지만, 상대가 스스로 무너진 감이 컸다. 리피 감독은 골키퍼 얀 준링 외 스커, 펑 샤오팅, 장린펑, 우 시 류양, 자오 쉬르, 하오준민, 정즈, 가오린, 우 레이로 라인업을 짰다. 중국이 결정적 기회를 잡았다. 전반 32분, 왼쪽 측면 크로스로 상대 골문 가까이 다가섰다. 하오준민의 왼발을 떠난 볼에 우 시가 머리를 댔지만 골포스트를 살짝 벗어났다. 중국은 전반 40분 선제골을 얻었다. 문전에서 볼을 잡은 우 레이가 때려 골문 반대편을 찔렀다. 우레이는 중국이 자랑하는 공격 자원. "이번 아시안컵이 우리 날 증명할 좋은 기회"라고 자신감을 내보인 바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i
스포탈코리아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