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스타 유백이' 김지석, 가정사 고백한 母에 '이게 날 위한 거야?'

엑스포츠뉴스 2019.01.11 23:18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톱스타 유백이' 윤복인이 가정사를 눈물로 고백했다. 

11일 방송된 tvN 드라마 '톱스타 유백이'에서는 '패륜아 스캔들'로 위기를 맞은 유백(김지석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유백에게 앙심을 품은 기자가 유백의 가정사를 '패륜아 스캔들'로 폭로했다. 이에 유백의 엄마(윤복인)은 대중들에게 가정사를 고백하며 "우리 유백이는 절대 패륜아가 아니다. 제발 유백이 말고 나를 욕해달라"고 눈물을 흘렸다. 

유백은 엄마를 찾아 "이제 만족하냐. 모두 날 불쌍한 놈이라고 동정하니까. 엄마를 욕하니까 마음이 편하냐고. 이게 어떻게 날 위한 거냐고"라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tvN 방송화면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