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바디' 정연수, 맹이슬 앞에서 결국 '눈물'

엑스포츠뉴스 2019.01.11 23:24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정연수가 결국 눈물을 터트렸다.

11일 방송된 Mnet '썸바디'에서 정연수는 김승혁의 공연장에 먼저 도착했다. 정연수는 리허설에 임하고 있던 김승혁을 불러 선물을 건넸다. 정연수는 "어제 주려고 했는데 네가 잠을 못 자잖나. 안대 사고 편지를 썼다. 안주면 또 후회하니까 가져가. 주웠다"며 쑥스러워했다. 정연수는 수줍게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김승혁의 공연이 끝나고, 맹이슬과 정연수, 이주리는 김승혁과 함께 귀갓길에 올랐다. 맹이슬은 이주리와 김승혁을 이어주고자 노력했고, 이를 참지 못한 정연수와 맹이슬의 갈등이 폭발했다. 정연수는 맹이슬에게 "너 내가 어떤 기분이고 어떤 마음인지 얘기했었잖나. 그게 장난 같았냐"고 말했다. 이주리는 두 사람의 상황을 모른 채 차 안으로 돌아왔다.

정연수는 "승혁이의 마음이 어떻다는 걸 나한테 상기시킨다거나 그런 얘기를 계속 언급하는 것 자체가 예전처럼 가볍지 않다"고 말하며 이주리에게는 "좀 내려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정연수는 "이런 상황 만든 거 미안하다. 즐겁게 해주려고 얘기하는 거 안다. 그 모든 게 나한테 힘들게 다가오니까. 내가 조금 감정이 조절이 안 되니까. 그게 상처로 다가오니까 네가 조금 이해해줬으면 좋겠다고 얘기하고 싶었다"고 말하며 눈물을 터트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net 방송화면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