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명규 성폭행 조직적 압박 의혹…뒤늦게 밝혀져 '충격'

한국스포츠경제 2019.01.11 23:55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이 조재범 성폭행 사건을 무마하려 했던것으로 알려져 충격이다. / 연합뉴스 제공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이 조재범 성폭행 사건을 무마하려 했던것으로 알려져 충격이다. / 연합뉴스 제공

[한국스포츠경제=정규민 기자]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인 전명규 한국체육대 교수 측이 ‘젊은빙상인연대’의 빙상 코치 성폭행 폭로를 막기 위해 수개월간 조직적 압박을 가했다는 의혹이 뒤늦게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11일 한 언론매체 보도에 따르면 "‘젊은빙상인연대’가 수개월 전 성폭행 사건을 인지했을 때부터 전 교수 측에서 선수들에게 지속적인 압박을 가했으며, (심석희 선수 성폭행 폭로) 직전까지도 계속됐다"고 전했다.

연대 측은 이르면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선수 2명의 피해를 추가 폭로한 뒤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2명 모두 현역 선수이며 이 중 1명은 국가대표 출신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전명규 교수는 지난해 1월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전 코치에게 폭행당한 사실을 폭로했을 때도 다른 선수의 입막음한 정황이 국정감사에서 드러난 바 있다. 조재범 전 코치는 전명규 교수의 최측근이자 빙상계 내 같은 파벌로 알려졌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