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아시안컵] '김민재 결승골' 한국, 키르기스스탄에 1-0 승리…16강 진출 확정! '중국전서 조 1위 가린다'

이투데이 2019.01.12 03:12

(출처=대한축구협회 인스타그램)
(출처=대한축구협회 인스타그램)

김민재가 결승골을 터뜨린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하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한국은 중국과의 3차전 경기 결과에 따라 조 1위를 겨루게 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키르기스스탄과의 2차전 경기에서 전반 42분 터진 김민재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필리핀전 승리에 이어 키르기스스탄전에도 승리한 한국은 2연승으로 최소 조 2위를 확보하며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벤투 감독은 황의조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앞세운 4-2-3-1 전술을 가동했다.

왼쪽 측면 날개에는 황희찬을 오른쪽 날개는 이청용을 배치하고 공격형 미드필더는 구자철을 세웠다. 더블 볼란테에는 정우영, 황인범이 호흡을 맞췄다.

포백 수비에는 홍철, 김민재, 김영권, 이용이,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한국은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다소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키르기스스탄의 압박 수비에 맞서 다소 패스 연결도 잘 이뤄지지 않았고, 상대 역습에 위기를 맞기도 했다.

전반 36분엔 구자철이 오른쪽 측면에서 연결해준 공이 이청용에게 이어지면서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맞았지만 슈팅이 뜨면서 아쉬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전반 42분 코너킥 찬스에서 홍철의 크로스를 김민재가 헤더로 연결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김민재의 A매치 데뷔골이다.

이 골로 한국은 키르기스스탄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엔 한국이 결정적인 골 찬스를 맞이하고도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해 아쉬움을 자아냈다. 특히 한국은 후반전 두 차례나 슈팅이 골대를 맞추며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황의조는 후반 23분 홍철의 왼쪽 크로스를 헤딩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퍼스트를 맞고 골라인에 걸치며 튕겨나와 득점으로 선언되지 않았다.

후반 30분에는 이용이 오른쪽 측면 돌파에 이은 크로스를 연결했고 황희찬의 슈팅이 골포스트를 때리며 득점이 불발돼 아쉬움을 남겼다.

결국 더 이상의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한국은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1-0 승리에 만족해야 했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경고를 받은 이용은 1차전 필리핀전 경고에 이어 경고 누적으로 중국과의 경기에 결장하게 돼 벤투 감독의 중국전 선수 기용에 어려움을 안겼다.

한국과 중국의 '2019 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 경기는 16일 오후 10시 30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알나얀 경기장에서 펼쳐진다.

이재영 기자 ljy0403@etoday.co.kr

댓글 0

0 / 300
이투데이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