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 강진 여아연쇄실종사건, 면소판결 받은 남자… 남자아이 성추행 사라진 비디오테이프

톱스타뉴스 2019.02.08 21:38

‘궁금한 이야기Y’에서 강진 여아연쇄실종사건의 용의자와 성추행한 남자아이와 대질 신문을 하고 자백을 받게 되지만 미제사건으로 남는 이야기가 나왔다. 
 
8일 방송된 SBS‘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민수(가명) 씨는 실종된 '강진 여아연쇄실종사건'의 피해자 하은이와 같은 초등학교에 다니고 있었다. 

 

  
그는 동네의 아는 형이라고 생각한 남자에게 이끌려서 몇 차례의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동네 형인 나 씨는 민수 씨를 데리고 빨간 벽돌의 자취방으로 데려갔는데 “창문은 신문지로 가려있고 노란장판이었다”고 진술했다. 
 
나 씨의 이혼한 부인이 본 여아 성추행 비디오 테이프의 내용에도 흡사한 배경의 방이었다. 
 
이혼한 부인은 나 씨에게 비디오테이프를 말하지 않겠다는 조건으로 이혼을 할 수 있다고 했다. 
 
이 후 수감자인 나 씨와 민수 씨의 대질신문을 진행했고 나 씨가 실종된 두 여학생을 살해하고 유기했다고 자백했지만 1년 차이로 공소시효 만료가 됐다고 했다.
 
또 면소판결(형사사건에서 실체적 소송 조건이 결여된 경우에 선고하는 판결을 뜻한다)을 받고 10년이나 지난 지금까지 미제사건이 된 이유를 파헤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SBS‘궁금한 이야기Y’은 매주 금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댓글 0

0 / 300
톱스타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