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히트’ 장혜진 “부르면서 울었는데...김현철, 그대로 녹음해”

싱글리스트 2019.02.08 22:36

장혜진이 ‘1994년 어느 늦은 밤’에 대한 비하인드를 밝혔다.

사진=KBS2 '더히트' 캡처

8일 첫방송된 KBS2 ‘더히트’는 히트곡과 히트곡을 매시업해 새로운 히트곡을 탄생시키는 신개념 뮤직셔플쇼다. MC는 송은이와 김신영이 맡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노라조, 러블리즈, 휘성, 장혜진, 김경호, 소찬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장혜진은 “김동률이 작곡, 김현철이 작사, 김광민이 피아노로 딱 이렇게 4명이서 만들었다”며 ‘1994년 어느 늦은 밤’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장혜진은 “사실 가사가 녹음 당일까지 나오지 않았다”며 “김현철이 피아노를 너무 멋있게 치는데 빨리 가사를 내놓으라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말했다.

이어 김현철이 그 자리에서 막 가사를 써서 줬다며 “부르면서 가사가 너무 와닿아서 눈물이 계속 나왔다”고 전했다. 그는 “이후 추스르고 녹음하자는데 밖에서는 녹음 끝났다고 집에 가자고 했다”며 “너무 이상하다, 말도 안된다고 했는데 김현철 씨가 이거 효자곡이 된다고 날 말렸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에 MC들은 “효자곡이 아니라 연금이다”라며 긍정했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싱글리스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