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손잡이아내' 하연주, 김진우 정체 발각위기...이수경 본격 남편의심

싱글리스트 2019.02.11 20:39

하연주가 김진우의 정체 발각 위기에 처했다.

11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에서 장에스더(하연주)가 시모 조애라(이승연)때문에 박도경(김진우)의 정체 발각 위기에 처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에스더는 도경의 부탁으로 김남준(진태현) 집에 갔다가 우연히 조애라가 고용한 사람이 남준의 유전자검사를 하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보육원에서 그렇게 기를 쓰고 오라 장학생이 되려고 했던 것인가'라며 혼자 생각했다.

이때 귀가 후 자신의 칫솔이 없어진 사실을 알게 된 남준이 에스더에 전화했다. 에스더는 "칫솔 내가 가져간 것 아니다. 그것 어머니가 시킨 남자가 가져갔다"고 하자 남준은 "내 칫솔만 가져간 것 아니다. 자칫하면 도경이가 가짜인 것 들통난다고. 얼른 막아라"라고 말했다.

에스더는 애라에 유전자검사를 부탁받고 집 앞을 떠나는 오토바이를 바라보며 경악했다.

한편 산하는 의학용어를 자연스럽게 내뱉으며 응급조치를 하는 도경에게서 과거 남편 수호(송원석)의 모습을 발견하고는 혼란스러워했다. 특히 앞서 시작된 의심이 더해졌고, 산하는 도경을 만나기 위해 집을 나섰다.

사진=KBS 2TV  '왼손잡이 아내'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싱글리스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