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 먹으니 환불해달라'…3개월된 말티즈 집어던져 숨지게한 女

이데일리 2019.02.11 20:52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이른바 ‘강릉 말티즈' 사건이 세간의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11일 강원 강릉시 A 애견분양 가게에 따르면 지난 9일 오전 한 여성이 3개월 된 말티즈종 강아지를 분양받았다.

하지만 이 여성은 6시간 정도가 지난 후 다시 A 가게로 돌아와 “강아지가 자신의 변을 먹는다”며 환불을 요구했다. 강아지가 이상행동은 ‘식분증'을 보였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A가게 업주 오모씨는 “계약서상 문제도 있고 새로운 환경에 강아지가 가면 일시적으로 그럴 수 있다”며 “며칠 후에도 이상 행동을 계속 보이면 환불해주겠다”고 답했다.

그럼에도 이 여성은 업주의 말을 받아들이지 않았고, 반려견 이동가방에서 말티즈를 꺼내 오씨를 향해 집어던졌다. 이 말티즈는 생후 3개월 된 강아지였다.

이후 오씨가 강아지를 집으로 데려갔지만 10일 자정께 구토증세를 보이다 새벽 2시경 목숨을 잃었다.

이 여성의 몰지각한 행동은 애견분양 가게 측 CCTV 영상에 그대로 담겼다.

격분한 애견분양 가게 측은 해당 여성을 동물 학대 혐의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보였지만, 이 여성은 자신의 책임이 아니라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업주의 고소 의사와 관계없이 해당 사건을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보고 수사에 나섰다.

현행 동물보호법상 잔인한 방법으로 동물을 죽이거나 학대한 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된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