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들’ 회색빛으로 물든 김포 거물대리, 대체 무슨 일이?

톱스타뉴스 2019.02.11 21:09

11일 ‘제보자들’에서는 김포 거물대리를 찾았다.

이곳은 경기 김포시 대곶면 지역 주민들이 인근 주물공장으로 인한 환경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제작진은 야간에 한 주민을 따라 문을 열어놓고 작업하는 공장을 찾았다. 주민은 24시간 분진이 쏟아지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나 이런 작업을 하는 공장은 이곳뿐만이 아니었다. 

대낮에도 공장에서 소각하는 장면을 볼 수 있었다. 악취 때문에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외출하기도 힘들다.

2009년 경제 활성화와 규제 완화 차원에서 소규모 공장이 들어서면서부터 집보다 공장이 더 많아졌다.

주물공장과 폐기물 처리 공장을 비롯해서 200여 개나 된다. 

쉴새 없이 연기를 뿜어내는 공장 때문에 고통받는 주민들.

환경부 단속 결과 환경 법률을 위반한 채 운영되고 있었다. 한 공장은 오·폐수를 무단 방출하는 등 불법으로 운영하고 있었다.

KBS2 ‘제보자들’은 매주 월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톱스타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