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제명' 추진

더팩트 2019.02.11 21:24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유족 등 폄훼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왼쪽부터) 의원을 향한 비난이 거세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12일 세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하고 가장 강력한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더팩트DB·뉴시스·더팩트DB

김순례 "와전된 부분 있어…5·18 유족에 사과"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유족 등을 폄훼한 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제명에 나선다. 의원직 제명하기 위해선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이 동의해야 한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장병완 민주평화당·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와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1일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등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키로 합의했다. 여야 4당은 가장 강력한 조치인 제명까지 관철시키겠다는 입장이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 후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한국당 의원들의 망동은 민주주의를 세운 국민들에 도전하는 것이라는 데 이견이 없다"며 "4당이 공동으로 협력해 세 의원에 대한 강력조치(퇴출)를 취하고 다시는 이런 일 발생하지 않도록 힘을 모으기로 의견을 함께했다"고 설명했다.

여야 4당은 12일 중으로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할 계획이다.

홍영표(사진) 더불어민주당·장병완 민주평화당·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와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1일 자유한국당 소속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등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 제명까지 관철시키겠다는 입장이다. /남윤호 기자

국회의원을 제명하려면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 즉 의원 200명 이상의 동의가 필요해 한국당이 동참해야 한다. 여야 4당 만으로는 제명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에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에서도 국민적 분노와 여론 감안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며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의원직 제명까지 추진되자 당사자인 김진태 의원은 "공청회 참석자들의 발언은 주관적인 것이고, 향후 객관적인 평가를 받을 것"이라며 "진짜 유공자분들에게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을 것이다. 다만, 이번에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 국민 혈세가 들어갔으므로 우리는 알 권리가 있다"고 해명했다.

김순례 의원도 입장문을 통해 "이유를 불문하고, 제 발언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국민 여러분과 5·18 유공자 및 유족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라며 "토론회에서 제기된, 북한군 개입설을 비롯한 각종 5.18 관련 비하 발언들은 한국당의 공식입장이 아닐뿐더러 본 의원 역시 동의하지 않는다. 당시 주최 측이 낸 의견들과 내빈으로 참석한 제 발언이 섞여 와전된 부분이 있어 바로잡고자 한다"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 18일 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은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 참석, 막말 논란을 불렀다.

더팩트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