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보내줘'…요양병원서 퇴원 거절 당한 치매노인, 투신해 숨져

이데일리 2019.02.12 08:41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파주의 한 요양병원에서 중증 치매환자가 퇴원을 요구하던 중 투신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2일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전 10시15분쯤 파주시 교하동의 4층짜리 요양병원에서 A씨(87)가 투신해 숨졌다.

A씨는 이날 오전부터 병원 관계자에 퇴원을 요구했지만 거절당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A씨는 병원 직원들이 청소하는 틈을 타 옥상에서 투신을 해 숨졌다.

요양병원 측은 “A 씨의 가족이 오지 않은 상태에서 퇴원을 시킬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유족 측도 “A 씨가 중증 치매환자로 지리적인 인지능력이 떨어져 집을 잃고 헤맨 경우가 많았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CCTV를 분석한 결과 스스로 투신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병원 측의 과실 여부는 추가로 수사를 해봐야 한다”고 전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