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2월국회서 공정거래법·임세원법·유치원3법 등 처리'

베이비뉴스 2019.02.12 09:09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손팻말을 들고 '5.18 망언, 역사부정 자유한국당 사죄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2019.2.11/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김세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의원총회를 열고 2월 임시국회 중점처리 법안 및 김경수 경남지사 판결의 문제점 및 향후 대응방안,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광주 민주화운동 모독발언 논란과 관련한 당의 입장을 정리했다.

특히 이날 의원총회에서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참석해 공정경제 정책과제 추진 현황 및 향후 계획에 대해 설명을 하는 시간도 가졌다.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상조 위원장이 공정경제 정책과제 추진 현황 및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며 "공정경제는 혁신성장의 기반이 된다. 큰틀에서 8개 부처가 협업으로 제도개선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과제들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국회에서 적극적으로 입법을 할 일이 있고, 행정부가 할 일이 있다"며 "입법 할 일에 있어서는 여당이 적극 나서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당이 적극적으로 나서줘야 할 법안으로 공정거래법, 상법, 유통산업발전법, 상생협력법, 금융소비자보호법, 가맹사업법, 대리점법 등을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원내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기업소유 지배구조 개선, 상생협력관련, 갑을문제 해소, 소비자 보호 등 국민체감형 과제에 대해 힘주어 말했다"며 "편의점 문제, 대출금리, 상생형 스마트 공장 문제, 하도급 갑질문제, 골목상권 보호 문제 등의 분야에서 국민체감형 과제를 추진하겠다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안전한 의료환경을 위한 '임세원법', 성폭력 등 체육계비리 근절대책, 유치원 3법, 공정거래법, 상법, 검경수사권 조정, 공수처 설치 등을 2월 국회에서 처리할 중점법안이라고 설명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김경수 경남지사 판결의 문제점 및 향후 대응방향을 보고하면서 12일 오전에는 언론을 상대로, 저녁에는 국민을 상대로 판결문을 분석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광주 민주화운동 모독발언 논란과 관련 "내일 오전 11시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며 "공동규탄 대회 등 수위를 높이는 것은 계속 회동을 하면서 수위를 높여가는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야 4당 뿐만 아니라 국민의 힘으로 윤리특위에서 최고의 수위로 결론이 나올 수 있도록 강한 압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의총에서 자유한국당 지도부의 공개 사죄 및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즉각 출당 조치를 요구하는 규탄결의문을 채택하고 "자유한국당이 이런 요구를 거부한다면 더불어민주당은 다른 정당들과 함께 이들 의원에 대한 윤리위 제소를 시작으로 국민적 퇴출운동을 전개할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베이비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