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3.1절 특사 법무부서 실무 검토 중…구체적 대상 아직 보고안돼”(상보)

이데일리 2019.02.12 10:04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청와대는 12일 3.1절 특별사면과 관련해 법무부 차원에서 실무 검토 중이며 구체적인 사면대상은 미정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가진 3.1절 특사와 관련 브리핑에서 “특별사면은 현재 법무부에서 실무 차원의 준비 중”이라면서 “구체적인 대상, 범위, 명단이 아직 민정수석에게조차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3.1절 특사 발표까지는 채 20일이 남지 않았지만 아직 구체적인 사면대상 초안으로 청와대에조차 포함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다만 사면권 제한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은 지켜질 것이라는 입장도 밝혔다. 한 부대변인은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뇌물, 알선수재, 알선수뢰, 배임, 횡령 등 5대 중대 부패범죄자에 대한 사면권을 제한하겠다고 지난 대선에서 공약으로 밝힌 바 있다”며 “대통령의 공약 사항은 여전히 유효하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 0

0 / 300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