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철도건설 현장 안전사고 예방 점검·관리 강화

한국스포츠경제 2019.02.12 10:29

경기도가 철도건설 사업현장 내 지하매설물 안전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사진은 경기도청사 전경. /경기도
경기도가 철도건설 사업현장 내 지하매설물 안전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사진은 경기도청사 전경. /경기도

[한국스포츠경제=최준석 기자] 경기도가 철도건설 현장 내 지하매설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합동 점검을 실시하고 정기적인 관리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12일 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달 22일부터 30일까지 △별내선 3·4·6공구 △하남선 2·4·5공구 등 경기도 발주 철도건설사업 6개 현장을 대상으로 유관기관과 함께 지하매설물 안전관리 실태 합동점검을 벌였다.

이번 점검은 최근 잇따라 발생한 열배관 파열 등 지하매설물 안전사고를 반면교사로 삼아 도 발주 철도건설 현장 내 상·하수도, 가스, 전기, 통신, 지역난방 등 지하매설물의 안전관리 태세를 공고화하기 위해 이뤄졌다.

도는 점검에서 설계 및 관련규정에 따른 △지하매설물 적정 설치(매달기 또는 이설) 여부 △지하매설물 표지판 설치 여부 △누수 등 유지관리 실태 △긴급사태 발생 시 응급 복구 대책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또한 비상상황 발생 시 보고체계와 유관기관 연락체계 정비를 면밀히 살피며 상시 관리 체계를 확립하는데 주력했다.

도는 이번 합동점검에 앞서 건설사업관리단과 시공사 관계자가 사전 점검을 실시함으로써 지하매설물 작업 시 관련 규정을 준수토록 지도했다.

이 같은 유관기관 합동 점검 결과, 일부 현장에서 공사도면 제수변 위치 표시, 상수관로 매달기 보완, 오수관로 구배 조정, 전기·통신 관로 일부 파손 보수 등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도는 점검 결과에 따라 보완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빠른 시일 내에 조치하고, 향후 해빙기(2~3월), 우기철(6~7월)을 중심으로 합동점검을 전개해 안전사고 사전 예방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이운주 도 철도건설과장은 “이번 점검을 통해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 체계 구축 및 문제점 진단과 대응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정기 합동점검을 실시해 철도 건설현장 내 지하매설물 안전사고 예방 체계를 강화함으로써 도민의 안전을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