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승원, 음주운전 행위 보석 신청… “공황장애 때문에 힘들어-앞날에 대해 고민”

톱스타뉴스 2019.02.12 10:31

만취 상태로 무면허 운전을 하다가 뺑소니 사고를 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손승원이 보석신청을 했다.

손승원은 앞서 지난해 12월26일 오전 4시20분께 서울 강남구 학동사거리 쪽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가 다른 승용차를 들이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이 사고로 인해 피해차량 운전자 및 동승자가 경상을 입었다.  

2차 공판기일은 다음달 14일 오전 11시에 열린다.

검찰 조사 결과 당시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중앙선을 넘어 약 150m를 도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검거 당시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206%였다.

지난해 11월 이미 면허가 취소된 상태에서 당시 차량을 운전한 것으로 알려져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또한 그는 윤창호법 시행 이후 재판에 넘겨진 연예인 첫 사례다. 

음주운전 처벌 수위를 강화한 이른바 윤창호법은 음주운전으로 사람을 숨지게 한 경우 법정형을 ‘사형, 무기징역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으로 기존보다 법정형을 상향했다.

사람을 다치게 한 경우에도 ‘1년 이상 1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 벌금’으로 기존보다 형량이 강화됐다. 

댓글 0

0 / 300
톱스타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