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시청률, 지상파 새 프로그램 '아이템'과 '해치'도 제쳐

스타패션 2019.02.12 11:30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가 지상파 새로운 드라마들을 다 제치고 월화극 1위 독주체제를 이어갔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월 11일 방송된 ‘왕이 된 남자’의 10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8.2%, 최고 9.3%를 기록했다. 또한 tvN 타깃(남녀2049) 시청률도 평균 3.7% 최고 4.3%를 기록하며 월화극 최강자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중전 소운(이세영 분)이 광대 하선(여진구 분)의 정체를 알아차려 숨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도승지 이규(김상경 분)와 간신 신치수(권해효 분)의 쫓고 쫓기는 ‘하선 정체 추격전’이 강력한 몰입도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는 임금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사진제공. tvN

스타패션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