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20년형 'K5' 출시…'안전성·가성비↑'

아이뉴스24 2019.03.12 10:03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기아자동차가 소비자 중심 사양과 가격 경쟁력을 확보한 2020년형 'K5'를 선보인다.

기아차는 12일 안전성과 가격 경쟁력을 높인 2020년형 K5를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2020년형 K5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과 소비자 선호사양의 기본 적용 범위를 확대하는 한편 합리적 사양 조정으로 고객 선택폭을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주력 상품인 2.0 가솔린 모델에는 '프레스티지' 트림부터 ▲차량 전방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기본화해 안전성을 크게 높였다.

2020년형 K5 하이브리드. [사진=기아자동차]

이를 통해 기존에 100만원 이상의 추가 비용으로 적용할 수 있었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드라이브 와이즈'의 주요 기술을 기본 모델에서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고객의 필요에 따라 44만원의 추가 비용만으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top&Go 포함)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내비게이션 적용시) ▲보행자 충돌방지 보조(FCA) 등 높은 수준의 주행 보조 기술을 적용할 수 있게 됐다.

정차 시에 브레이크를 계속 밟고 있지 않아도 차량이 정차 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 '오토홀드(Auto Hold)' 기능을 포함한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EPB)도 주력 트림에 기본화해 주행 편의성을 높였다.

그 동안 고객의 선택이 가장 많았던 2.0 가솔린 '노블레스' 트림에는 선택 사양으로만 적용이 가능했던 ▲하이빔 어시스트(HBA) ▲뒷좌석 히티드 시트 등을 기본화했다. 뒷좌석 히티드 시트는 가족형 세단에서 가장 수요가 높았던 사양 중 하나로, 이번 2020년형 모델에서 적용 범위를 넓혀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

2020년형 K5 2.0 가솔린. [사진=기아자동차]

이 외에도 최상위 모델인 '인텔리전트' 트림은 사양 조정을 통해 가격을 39만원 인하해 가격 경쟁력을 높이는 동시에 선택 사양 구성을 다양화해 고객들의 선택폭을 확대했다.

기아차는 2020년형 K5 출시와 함께 고객의 니즈를 적극 반영, 기아 레드멤버십 포인트를 사용해 차량 외관 손상을 수리할 수 있는 'K-스타일 케어 서비스'를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K-스타일 케어 서비스'는 차량 출고 후 1년 내에 외관 손상 등이 발생했을 때 최대 3회(각 보장 항목별로는 1회), 수리비 200만원 한도 내에서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신차 케어 프로그램이다.

기아차는 이번 프로그램 개선을 통해 기존 보장 항목인 ▲차량 외부 스크래치에 대한 판금·도색 작업 ▲사이드 미러 파손 ▲전·후면 범퍼 파손 ▲차체 상부·측면·범퍼 파손 외에 자주 발생되는 ▲스마트키 도난·분실·손상을 추가했다. 또 서비스 가입 기한을 출고 후 14일 이내에서 출고 후 100일까지 연장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댓글 0

0 / 300
아이뉴스24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